2017년 국제개발협력학회 하계학술대회 참관기

2017년 국제개발협력학회 하계학술대회 참관기


사회적 경제 분과 - 공정무역을 통한 국제개발협력



2017년 6월 9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에서 <국제개발협력과 지역학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가 열렸는데요.쿠피가 학술사업을 진행하는 공정무역 세션은 <공정무역을 통한 국제개발협력>이라는 주제로 진행이 됐습니다


생산자 관점에서의 공정무역마을(김선화 선생님), 

노동/생산 주체로서 여성의 가시화(페어트레이드코리아 그루 전지윤 간사님) 대한 내용이 다루어졌으며 공정무역의 주류화 상황 속에서 공정무역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문제의식(전북대 서지현 선생님) 함께 공유할 있었습니다


특히 전북대 서지현 선생님께서는 자본주의 경제체제에서 통용되는 성과가 아닌 생산자-소비자 관계에서의사결정권의 이동'이라는 프레임을 공정무역의 성과로서 받아들일 , 공정무역의 지속가능성을 이야기할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해주셨습니다. , 대안경제체제에서는 경제 사회적 측면보다는 정치 사회문화적 측면에서의 성과를 바라보는 관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었습니다


현대 철학자 지젝도 <처음에는 비극으로, 다음에는 희극으로>에서 다국적 기업의 윤리 마케팅과 윤리적 소비의 허상에 대해 이야기 하는데요. ‘스타벅스 커피 통해 윤리적 소비생활에 참여하고 있다고 믿게 만드는 식민주의적 자본의 재생산, 자본주의 이데올로기의 허상을 직시해야한다고 말합니다. 그래야 비로소 자본주의의 주체와 객체, 생산자와 소비자, 3세계와 제국의 관계를 넘어서 연대를 지향할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유기농과 공정무역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확산을 긍정적으로 수도 있으나, 지젝이 비판한 바대로 이면의 착취와 식민담론의 재생산에 대한 사유 없이, 공정무역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논의는 자본주의 경제 체제라는 거대한 아귀에 잠식 되어, 공정무역을 시작하고 진행했던 혹은 진행하는 노력들을 무의미하게 만들어버리지는 않을까 생각해보기도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사학에 그치고 마는) ’윤리적소비를 넘어서

순간의 소소한 뿌듯함, 기쁨, 연대의 노력들이 켜켜이 쌓일 있는 문화, 교육, 공간들을 마련해주는 것이 공정무역 나아가 사회적 경제 섹터가 있는 역할의 일부이며, 물론 협동조합 경영학과가 지금 해내고 있는 일이라는 생각 역시 다시 드는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