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14_쿠피세미나_정철(Chul Chung)교수님 - University of Reading

아직 여름방학이 끝나지 않았지만,

학교에 가면 언제나 저희 대학원 학생들과 교수님들을 만날 수 있지요~

하지만, 오늘은 좀 특별한 모임이 있었습니다.

방학을 맞이해 한국에 방문한 영국 레딩 대학의 정철교수님을 모시고
국제인적자원관리에 관한 번개 세미나를 진행했기 때문이죠~


정철교수님은 한국에서 석사학위까지 받으신 후
LG경제연구원과 IBM에서 10년간 근무하시다가 영국 랑카스터 대학으로 유학길을 오르셨습니다.

그 때만해도 1년 단기로 공부하고 돌아올 생각이셨다는데,
덜컥 장학금을 받게되면서 박사과정을 하다가 학위도 받기 전에 레딩대학에 자리를 잡으셨다고 하네요.

한국에서의 다국적 기업들에 대한 충분한 컨설팅 경험이 있으셨기 때문에 가능하겠지만,
그래도 해외에서 그것도 질적연구방법으로 3.5년만에 박사를 받고 자리를 잡으셨다니 대단하시네요~

뒤늦게 공부를 시작한 만학도가 많은 저희 학과 학생들의 특성 상
공감가는 이야기도 많았고 많은 것을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였습니다.


오늘 세미나는 정철교수님께서 지난 7월에 열린 EGOS 2015에서 발표한
국제인적자원관리(IHRM)에 대한 논문 연구 결과를 공유해주시는 자리였습니다.

EGOS는 유럽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조직관련 연구 학회로
2015년에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렸다고 하네요.

정철교수님의 전공은 국제인적자원관리인데,
국제경영과 인적자원관리의 중간영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인적자원관리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되었는데,
최근에는 국제경영 전공자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라고 합니다.

 교수님께서는 주로 다국적기업들의 비교연구와 기업 내 임원 배치의 전략적 성과와의 영향
그리고 기업 거버넌스와 비즈니스 모델의 역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계십니다.

오늘 세미나에서 발표해주신 내용도
한국 다국적 기업의 HRM정책이 미국과 인도에 현지 적용하기 위한 조건에 대한 연구였습니다.
(The Conditions of Local Adaptation in the transfer of HRM Policies in MNEs)
HRM정책의 전환에 있어서 현지 적용의 조건을 정의하고,
현지 행위자의 역할만큼이나 특별한 제도적 요인에 초점을 맞춘 연구였습니다.

다국적 기업들에서는 자신들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프로세스를
다른 나라에 전파하려는 경향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 나가보면
본사의 입김이 생각보다 크지 않고 현지 근무자들의 입김이 강력하게 작용합니다.

같은 국가 내에서도 지식을 전파하기 힘든데,
다른 나라에 있는 자회사나 지사들에게 어떻게 지식을 전파할 것인가?

이 어려운 과제에 대해서 정철교수님은
제도화에 좀더 역동적인 관점을 채택한 행위자 중심 제도주의적 관점으로 접근하셨다고 하네요.


한국의 다국적 기업 사례를 연구하셨다고 하는데요,

일단 한국의 다국적 기업이라는 것 자체가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미국이나 유럽의 다국적 기업 사례는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는데,

한국사례는 많지 않고 한국 자체가 선진국과 개발국의 중간국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인사제도 자체도 일본식에서 IMF이후 미국식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었기에,

굉장히 역동적인 변화가 있는 곳이라고 알려져 있다고 하네요.


암튼, 본 사례는 한국 다국적 기업이 선진국이라 불리는 미국과

대표적인 신흥 개발국 인도에서 어떠한 도전과 결과가 있었는지에 주목했습니다.


한국의 다국적 기업들은 현지화에 대해서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는 경향이 있으며,

현지 적응에 대해서 강한 압박을 느끼고 있고,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컴플렉스도 보인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아직까지는 다른 나라 다국적 기업들에 비해서 자신감이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암튼 연구 대상이 된 한국의 자동차 회사는

해외 우수한 HRM을 벤치마킹해서 표준화된 HRM을 만들었고 이를 전세계 지사에 보급하고 했습니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별로 적용하고 있지도 않았고

선직국일수록 이러한 표준화에 대한 저항도 컸다고 합니다.


이에 한국의 본사에서는 사회적 관계를 만들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기도 하고,

현지에 적합한 내용들을 반영해서 지역마다 제도에 차이를 두기도 했습니다.



확실히 미국과 인도는 예상치도 못한 차이를 보였으며,

해외 자회사들의 반응을 반영했고 심지어는 설계과정에 현지 목소리를 담기 시작했습니다.


사업을 진행할수록 본부는 컨텐츠보다는 과정에 집중하게 되었고,

현지 적응을 위한 조건들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지역 노동 시장이나 법적인 시스템에서 독특한 면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고,
현지와 이야기를 할 때는 사례를 가지고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설명해야만 했습니다.

또한, 한 국가 내에서 현지 노동시장의 차이때문에
법인의 성격(R&D/Sales/Plant)에 따라서 차이가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다국적기업이라는 사례자체도 흥미로웠고,
인적자원관리에 대한 국제비교연구를 진행한다는 점도 흥미로웠던 연구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협동조합 연구에서 접근 가능한 HRM분야를 검토해주셨는데요.

일단, HPWS에 대한 연구가 시도해볼만한 주제이고
이미 몬드라곤 사례로 연구한 논문도 있다고 하시네요.

또한 종업원의 성과에 심리적 소유권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나,
다국적 협동조합에서의 국가간 가치 전파의 모형에 대한 연구도 고려해졸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협동조합의 HRM에 대한 국가간 비교연구도 가능하구요.

소재만 들었는데도, 모두가 흥미로운 주제들이였습니다.
과연 한국과 영국의 협동조합이나 노동자소유기업 등에 대한 비교연구가 가능할까요?

첫 단추를 어디서부터 시작할 수 있을까요?

협동조합과 HRM이라... 매우 재미있는 소재인 듯 합니다.


2013.03.25_협동조합 국제심포지엄 (Mondragon / CADIAI / Co­operative College)


2013년 성공회대에서는 협동조합 국제 심포지엄이 열렸습니다.


주제는 교육과 거버넌스였구요.

일단 참가 기관들의 명성 이름이 쟁쟁하군요.





영국에서는 협동조합 학교(Cooperative school)을

소개해주기 위해서 2명의 전문가 한국을 방문해주었습니다.


The Co­operative College의 Julie Thorpe (교육담당책임자)

Whalley Range High School (Jane Barnes (중․고등학교 교감)


한국과 굉장히 비슷한 영국의 교육현실에서

새로운 교육 방식으로 협동조합 학교가 등장하고 있는데요.

이미 100개가 넘는 학교가 협동조합 형태로 전환되었다고 하네요.


트러스트 학교와 아카데미라는 2가지 형태가 있는데,

사실상 내용 상은 비슷하고 정치적 접근의 차이라고 합니다.


정권이 노동당(트러스터)에서 보수당(아카데미)으로 바뀐 후

공립학교를 민영화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관점에 따라 이름이 바뀐 것이라고 하네요.


영국의 협동조합 대학은 이러한 곳들을 지원해주고 있고,

현직 교감이 직접 자신의 학교에서 일어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셨습니다.


관련된 내용은 한겨레 김현대 기자가 잘 정리해주셨네요.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80231.html



+




몬드라곤 대학은 너무나 유명해서 설명이 필요없네요.


Prof. Juan Jose Martin Lopez

Prof. Fredric M. Freundlich


2명이 한국을 방문해주셨고,

Martin교수는 해피브릿지 협동조합의 초청으로 작년부터

HBM협동조합경영연구소의 수석연구원으로 한국에 체류중입니다. 


사실 몬드라곤 대학의 경우에는

몬드라곤 대학보다는 몬드라곤 자체에 대한 관심이 높았습니다.



당시만해도 국내에 몬드라곤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구요.

노동인민금고의 사례는 굉장히 흥미를 끌 수 밖에 없었습니다.


노동인민금고에 대한 강의 내용은

역시 한겨레의 김현대기자님이 놓치지 않고 정리해주셨네요.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580230.html



+




CADIAI는

Cooperative Assistenza Domiciliare Infermi Anziani Infanzia 의 약자로

한국말로 번역하면 돌봄/방문/환자/노인 협동조합이라는 뜻입니다.


주로 노인, 장애인, 어린이를 위한

가정 방문, 거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사회적 협동조합 중에 하나이며,

국내에는 이미 CARABAK프로젝트로 유명세를 타고 있었습니다.


CARABAK 프로젝트는 CADIAI가 볼로냐 시와 함께

급식협동조합 캄스트, 건축노동자협동조합 치페아 등이 참여한

민관 파트너십 컨소시엄 형태로 보육시설을 설립 운영하는 사업입니다.


CADIAI는 1974년 설립되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여성이 일자리를 얻는다는 것이

매우 어려웠던 시절이였습니다.


여성들의 안정적 직장을 보장하기 위해서,

그리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기 위해서

도우미와 어린이를 돌보던 분들이 주도해서 설립했습니다.


리비아 전쟁이 후 많은 아이들이 이탈리아로 몰려오게 되면서

CADIAI가 이러한 어린이들을 커버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1979년 처음 지방 자치 정부와 계약을 맺고

노인 돌봄 서비스를 진행한 CADIAI는 점차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정신병자, 장애인까지 확대하게 됩니다.


정부역시 급증하는 수요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에,

1985년부터는 통합적인 서비스로 지원할 수 있게 허락을 받게 되구요.


현재는 아예 커뮤니티를 담당하게 되어서

다양한 협력업체들과 컨소시엄으로 사업을 확장하게 된 것입니다.


본 행사에는 이탈리아에서 4명이 방문해주셨습니다.

 

Fatma Pizzirani (상임이사)

Lara Furieri (국제교류과장)

Daria Qyaglia (교육담당 코디)

김현숙(볼로냐 대학교 박사과정/통역)


+


2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보면 아쉬운 점이 많이 있습니다.


너무 아는 것이 없는 시절에 이들을 만났기에

훨씬 더 중요한 것들에 대해서 물어볼 능력이 안됐기 때문이죠.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보면

그렇게 대단해보이던 이들이 그냥 남의 이야기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심포지엄을 마무리하면서

성공회대 장승권 교수님이 하신 말씀이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처음에 초대해서 이야기를 들을 때는

부럽기도 하고 대단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는데,

이야기를 들을 수록 이 정도면 우리도 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은 우리가 이렇게 손님들을 초대해서 이야기를 듣지만,

불과 얼마 남지 않은 미래에 한국의 사례를 가지고

해외에 우리의 사례를 전파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2년전을 돌이켜보면 한국이 진짜 많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까지는 장승권교수님이 아야기 한 그 날이 오지는 못했지만,

그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이 점점 강해지는 요즘입니다.



+


성공회대 협동조합경영학과의 다양한 소식은

SNS를 통해서도 접하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managementcoop


카카오 스토리 공식 채널

https://story.kakao.com/ch/co-opertative


트위터 공식 계정

https://twitter.com/managementcoop